제발 포장 좀 이렇게 안해주면 안되겠니?

사람을 긴장하게 만드는 포장이 있다.

첫번째 주인공은 포장이 가능한 횟집에서 주는 초고추장 포장.

집으로 가져왔을 때는 칼도 있고 가위도 있어서 금방 뜯고 바로 음식들을 찍어먹을 수 있고 때로는 이러한 도구 없이도 잘 뜯어지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문제는 그렇지 못한 놈을 만나고 이걸 아무런 도구가 없는 밖에서 먹을 때이다.

일단 주위에 포장을 뜯을만한 물체가 없다고 판단되면 첫번째로 마음을 굳게 먹고 위의 비닐이 여분이 있는 곳을 공략한다. 힘껏 잡아체면 여분의 비닐만 뜯겨진체 더욱 밀봉되는 형태로 진화하므로 조심조심 뜯어본다. 하지만 실패할 때가 많고 때로는 무리한 힘을 주어 내부의 초고추장이 옷을 습격하는 참담한 경우도 있다. 또한 이렇게 실패를 거듭하다 보면 초고추장에서 건드릴 수 있는 모든 여분의 비닐이 사라지고 더 이상 손으로는 포장을 뜯을 수 없는 완전체로 거듭나게 된다.

그럼 더 이상 초고추장은 단순한 초고추장이 아니다.
초고추장에 감정이 실리게 되고 어린왕자에서 왕자가 여우의 이름을 불러줄때 존재의 의미가 되살아 나듯이 그것도 살아있는 것 처럼 느껴지며 순간 초고추장과의 싸움에서 졌다는 패배감이 업습한다.


두번째는 배달음식점에서의 음식포장

가끔 집에 있는 밥이 물려 배달음식점에서 시켜먹을 때가 있는데 아래와 같은 포장으로 음식을 배달하는 곳이 있다.


여분의 비닐이 많지만 아무 의미 없다~

특히나 배가 많이 고플 때 위와 같이 포장된 음식을 만나면 고달파진다. 마음은 급한데 뜯어지지는 않고 좀 뜯었다 싶으면 위와 같이 된다. 운이 좋으면 저 상태에서 안쪽부터 뜯으면 보통 잘 뜯어지는데 재수없으면 아래와 같이 된다.


단지 늘어날 뿐~

무슨 비닐로 만들었지는 몰라도 늘어나기만 하지 뜯어지질 않는다. 아주 속터지지..ㅋ

그래서 이러한 경우에 대처할 수 있는 한가지 방법을 생각해봤다.
이는 손톱으로도 가능하며 쇠젓가락 정도만 있으면 아주 좋다.

일단 젓가락 끝을 이용해 안쪽 가생이 부분을 약간의 힘을 주어 왕복해준다. 그럼 비닐은 늘어나게 되며 이렇게 네군데의 가장자리를 어느정도 늘려두었으면 사각의 꼭지점마다 구멍을 내준다. 그런다음 구멍으로 들려진 비닐을 잡아당기면 늘어난 부분을 따라서 잘 잘라진다. (나름 편리하다고 느끼고 있는 방법인데 혹시 더 좋은 방법을 알고 계신 분이 있으시면 알려주셨으면 고맙겠습니다)

어쨌든~
위의 포장이 업체에게는 편리할지 몰라도 받아먹는 소비자에게는 불편하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위의 포장 때문에 그 집에서 시켜먹기 망설여지는 사람이 있다는 것도 말이다.

제발 열좀 적당히 가해서 포장해 주세요~

최근 한달간 인기글

이 글의 관련글

REPLY AND TRACKBACK RSS http://blog.nemesys.co.kr/tt/rss/response/287
REPLY AND TRACKBACK ATOM http://blog.nemesys.co.kr/tt/atom/response/287
TRACKBACK ADDRESS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REPLY RSS http://blog.nemesys.co.kr/tt/rss/comment/287
REPLY ATOM http://blog.nemesys.co.kr/tt/atom/comment/287
한가지 
wrote at 2007/07/03 19:28
파폭 유저입니다만;;; 스펠이 틀렸네요 ㅜ_ㅜ 수정해주세요~

저 같은 경우에는... 랩으로 싼 접시의 테두리 부분을 (모서리) 나무젓가락으로 세게 비비거든요 그러면 접시 테두리 모양으로 랩이 절단되어서 그럭저럭 씁니다;;;

글타쳐도 랩이 아니고 사진 속의 저런 포장이면 -_- 블로그에 나온 방법이 더 낫겠네요
Nes 
wrote at 2007/07/04 13:45
지적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수정하였습니다.

나무젓가락으로 비벼도 되겠군요~
저도 써보겠습니다.^^
이름 / Name : *
비밀번호 / Password : *
홈페이지 / Homepage :
비밀글 / Secret :
*1  ... *901  *902  *903  *904  *905  *906  *907  *908  *909  ... *1128 
SNS + RSS Links
rss
다음 일간 이슈 검색어
Since 2006 Nes's Random Blogz
Total 11389494 T193 Y1244

4086

1449

google chart api graph

-30 days

today : 193

전체 (1128)
Nes이야기 (123)
하드웨어이야기 (260)
소프트웨어이야기 (27)
외국어이야기 (12)
IT/웹이야기 (248)
연예계/방송이야기 (140)
게임이야기 (96)
광고/제품이야기 (58)
여행/먹거리이야기 (45)
세상이야기 (98)
최근에 쓴 글
구글 딥마인드 알파고가 이세돌을 꺾은날, 애드센스로 ... (4)
구글 설문지(구글 폼)에서 정규식으로 입력 내용 사전 ... (1)
유플러스 tv g 4k uhd 셋톱박스를 신모델인 tvg 우퍼2... (9)
신장의 야망 창조 전국입지전 - 삼국지 13의 재미를 뛰... (2)
구글 애널리틱스(Google Analytics) 보고서 및 대시보...
그래픽카드 견적을 뺀 이번 조립컴퓨터, 스카이레이크 ... (1)
기어s 웨어러블 요금제로도 올레 맴버쉽 포인트 사용이...
안드로이드 롤리팝 포팅 버전 기어s 3g 요금제 가입 후... (2)
tasker http post 기능을 활용해 스마트폰 이벤트를 sl...
삼국지13 간단 후기 - 역대 장수제 시리즈의 정점을 찍...
네이버 웹마스터도구에 블로그와 RSS 주소 등록 후 10...
네이버 웹마스터도구 개편이 불러온 검색로직 및 트래...
삼성 갤럭시 기어s 롤리팝 포팅 후기 및 앱 사용기 (1)
삼성 갤럭시 기어s에 안드로이드 롤리팝 올리기 성공! (3)
CPU 잡아먹는 어베스트 avast mft utility(mftutil.exe...
유플러스 TVG 롤리팝 업데이트 후기(via 기기교체!!) (1)
블로그 포스팅이 점점 줄어드는 이유
u+ tv g 롤리팝 업데이트를 하릴없이 기다리며 써본 간... (9)
허니버터칩은 과연 꼬꼬면의 숙명을 피할 수 있을 것인가? (3)
LG유플러스 U+ tvg 4K UHD 간단 사용기 및 신구형 셋톱... (2)
구글 애널리틱스 웹로그 분석 공인 전문가 자격 인증 ...
스마트폰 사용 패턴 통계 및 분석 with Tasker & Googl... (5)
갤럭시 기어1 - 루팅 및 안드로이드 null롬 올린 후 두... (1)
옵티머스G프로 킷캣 업데이트 후 폰트변경 - 나눔바른...
갤럭시 기어1 - 루팅 및 안드로이드 커스텀 롬 사용기 ... (5)
구글 애널리틱스 UA 업그레이드 이후 애드센스 통계 안...
스마트폰 화면 밝기 어둡게해 야밤에 시력 보호하는 방법 (1)
블루투스 휴대용 스피커 로지텍 UE Boom 간단 리뷰 및 ...
구글 스프레드시트가 canvas를 활용해 만들어졌다니!! (1)
구글 드라이브 스프레드시트(엑셀)의 놀라운 기능 imp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