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각 포털 쪽의 뉴스에서 화두가 되고 있지는 않지만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SNS에서는 한성주 씨에 관한 내용이 이미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직관적으론 예전 오양이나 백양 비디오 처럼 큰 충격을 몰고 오지는 않을 듯 싶지만 당사자에게는 잊지 못할 큰 고통일 것이다.

요즘은 시국도 혼란해 이런 사건들이 터지게 되면 항상 다른 무언가를 덮으려는 의도가 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와중에서…

이번 일로 다른 쪽에서는 SNS의 부작용을 들어 더욱 차단에 박차를 가할지도 모르겠다.

여러모로 안타까운 현실.
씁쓸할 따름이다.

이 글의 관련글

Tags:

2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