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전제부터 하나 하자.
아래의 내용은 개개인의 신체적, 정서적인 특징에 따른 주관이 개입할 수 있다.
따라서 절대적인 기준이 아니니 참고하시도록.

27인치 모니터를 샀다.
가로 2560 세로 1440의 해상도.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모니터중 최고로 큰 사이즈가 23인치 1920×1200을 지원하는 델 모니터였던지라
이를 넘어서는 크기와 해상도는 과연 어떨지 상당한 기대를 안고 구매를 결정했다.

아치바 심미안(shimian) 27인치 모니터 - 역시 중소기업 제품이 가성비는 괜찮음. 기기자체는 만족하는 편.
아치바 심미안(shimian) 27인치 모니터 – 역시 중소기업 제품이 가성비는 괜찮음. 기기자체는 만족하는 편.

불과 하루만에 모니터 도착!

일단 크기에 압도 됐다.
헐….. 22인치와 비교해 이렇게 클 줄이야.

로그인 창에선 장난하는 줄 알았음.
이 허허벌판은 무엇?ㅋ

로그인 후 먼저 크롬을 열었다.

하………….
이 압도적인 여백의 미!

아아아아아.... 이 압도적인 여백의 미란~
아아아아아…. 이 압도적인 여백의 미란~

하지만 이상을 느낀건 여기서 부터였다.

글자가 너무나도 작았다.
이 나이까지 나안시력 좌우 평균 1.5 이상을 유지하고 있는 나에게도 이 정도의 작은 글씨는 고통에 가까울 정도로 말이다.

물론 해결 방법은 있다.
당장 윈도우만 하더라도 [제어판] > [디스플레이] 항목에서 125%, 150%로 택스트 크기 조정이 가능하다.
이렇게 조정해두면 윈도우 UI 및 기타 여러가지 프로그램의 기본 폰트 크기가 확대된다.

인터넷 브라우저에선 공통적으로 [컨트롤키 + 마우스휠] 조작으로 화면의 확대 및 축소가 가능하다.

최종적으로 모니터 해상도를 강제로 1920×1080으로 조정해버려도 된다.

하지만….
이들 모두 만족스러운 해결방법은 되질 못했다.

이유는 다음과 같다.

  • [제어판] > [디스플레이] 항목에서 조정하면 윈도우와 연결된 프로그램들은 엥간하게 봐줄만하다.
    • 하지만 일부 프로그램의 경우 이 방식으로 크기를 변경해도 적용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 
    • 또한 프로그램 UI가 고정폭으로 적용된 경우 택스트가 밀려 보이지 않는 경우가 생긴다.
  • 익스플로어, 크롬, 파이어폭스 등의 브라우저에서 확대 축소 적용시
    • 사이트에 따라 바로 위에서 지적한 문제점이 노출된다. 
    • 나눔고딕, 맑은 고딕 등 트루타입 폰트를 적용한 홈페이지는 그나마 봐줄만 하다.
      하지만 굴림, 돋움 등 비트맵 폰트가 기본인 사이트에선 폰트 크기 변경에 따라 사이트 디자인이 멍청하게 변해버린다.
      특히 웹으로 밥을 먹고 있는 내게 디자이너가 의도한 디자인을 편하게 확인할 수 없다는 점은 아주 치명적이다.
    • 한번 적용된 확대, 축소가 새창이 열리면 유지되지 않는 경우가 꽤 된다. 따라서 그 때마다 적용할 필요가 있다. (강제 적용하는 방법도 있을 듯 한데 함 찾아보아야 할 듯)
  • 모니터 해상도를 1920×1080으로 강제 조정하면?
    • 하지말자.
    • 글자는 크게 보일 지언정 선예도가 굉장히 떨어진다.
      이유는 LCD 모니터는 최적화된 해상도가 있는데 그게 아닌 다른 해상도를 선택하면 픽셀이 뭉게지게 된다.

 

그래서 어쩌란 것이냐?

방법을 찾아보고 있다.
현재는 위의 방법 중 해상도 변경을 제외한 두가지 방법을 섞어가면서 사용중이다.

하지만 본인은 이미 모니터를 구매해버린 상황이라 그런 것이니
혹시 앞으로 27인치 2560×1440 모니터를 구입할 예정이라면 아래의 내용을 먼저 체크하시길 바란다. 

  1. 2560×1440의 해상도에서 기존의 22~23인치 1920×1080(1200)의 그나마 글자 크기를 유지하려면 모니터의 크기가 적어도 30인치 이상인 모델을 쓰시라.(가격차이는 좀 남)
  2. 27인치 2560×1440 해상도라도 주된 사용목적이 동영상 감상, 이미지 편집, 게임 등이면 크게 지장은 없다. 하지만 어디 그렇게 되는가? 쓰다보면 글자를 안볼 수가 없자나ㅋ
  3. 자신이 이런 자그마한 글자에도 별 상관 없을 정도로 적응되었거나 눈이 좋다면 구매를 말리진 않겠다. 하지만 의도하던 그렇지 않던 눈에 부담을 주는건 확실할 것이다.
  4. 사이트의 디자인이 좀 뭉개지고 폰트가 멍청해 보여도 크게 볼 수만 있음 된다라는 입장이라면 역시 사서써도 된다.

흠…
지름신이 와서 걍 질러버렸는데 일케 후회가 될 줄은..ㅠㅠ
역시나 주위에서 이미 사용중인 사람의 말을 한번 더 귀기울여 들을 필요를 새삼 느끼네ㅋ

 

PS :
원래 이 글은 27인치 모니터를 산지 며칠 안되서 적은 글.
약 두어달이 지난 지금 읽어봐도 뭐…  기존 생각과 큰 차이는 없다.

하지만 몇가지 쓰다보니 느끼는 장점 및 후기 같은게 몇가지 있어서 추가로 적어본다.

  • 어짜피 27인치 22인치 듀얼로 쓰는지라 글을 읽거나 인터넷 서핑할 때는 기존 22인치 1920×1080 삼성모니터로 하면 별 무리 없음.
  • 27인치 모니터 글을 보면 역시 눈이 아픈지라 주로 동영상 시청이나 게임할때 사용. 확실이 이때는 화면이 크고 픽셀이 세밀한게 큰 장점으로 다가옴.

ㅇㅇ 대충 이정도다.

그래도 담에 모니터를 살 땐 꼭!!! 30인치 이상으로 살꺼임!

이 글의 관련글

Tags:

7 Comments

  1. .
    .
    .
    .

    모니터는 24인치가 짱 乃
    .
    .
    .
    .
    .
    .
    .
    .
    .
    ………………………………………………………………………………………………………………………………………………………………..아놔~ 듀얼 모니터는 겁나 부러움 ㅡ,.ㅡ

  2. 후기 짱 감사감사요~~
    22에서 27인치 hd로 바꾸고 2560 안 산 걸 아쉬워 했는뎅;ㅋ
    담엔 32인치 2560으로 바꿈 되겠네용ㅎㅎ

    1. 네 이글 쓴지도 어언 9개월이 다되가는데 실제 아직까지도 27인치는 동영상 감상 및 보조모니터로만 사용중입니다. 브라우징이나 택스트 작업용으로 쓰기는 눈 아파요ㅋ

  3. 저도 27mt55d모델구입했는데 님과 같네요 ㅎㅎ 여백이 너무 많고 글자가 안보여서 화면비율 125 150 올리면 그림이 흐릿해지고
    글자가 얇아보이더라구요 . 제가 보기엔 27인치는 동영상이나 티비용이지 웹서핑 하기엔 좀 그런거 같아요~

  4. 궁금한게 있는데요 스트리밍영상 시청시 너무 끊겨버이는데요 원래이런건가요?그전 모니터랑 티비는 프레임이 이렇게 끊기지는 않았거든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