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 30초에서 2분 정도로 짧게 지나가는 뉴스 한 꼭지에서 기자가 시선을 잡아끄는 경우는 흔치않다.
하지만 SBS 뉴스 안현모 기자는 불과 몇초의 짧은 등장에도 불구하고 그 미모로 인해 충분히 강한 인상을 남겨주고 있다.

SBS 뉴스 여기자 안현모 - 특별한 조명이나 메이크업이 없는 상태에서 이 정도 미모는 가히 역대급이다.
SBS 뉴스 여기자 안현모 – 특별한 조명이나 메이크업이 없는 상태에서 이 정도 미모는 가히 역대급이다.
우리나라에서 기자가 봉춤 추는 사진이 화제가 된적이 있었던가? 수 많은 여자 아나운서들이 예능에 뛰어들어 장기를 뽐내고 있지만 몸매로나 외모론 안현모 기자의 턱밑에도 미치지 못한다.
우리나라에서 기자가 봉춤 추는 사진이 화제가 된적이 있었던가? 수 많은 여자 아나운서들이 예능에 뛰어들어 장기를 뽐내고 있지만 몸매로나 외모론 안현모 기자의 턱밑에도 미치지 못한다.

문제는 이 안현모 기자가 가진 장점이 단순한 외모 뿐만이아니라는 것.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학사”에 “한국외국어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국제회의통역 석사”의 학력까지 갖춘 말 그대로의 재원(才媛)이다.

실제로 안현모 기자는 SBS CNBC 시절에도 기자 및 엥커로 뛰어난 영어실력을 선보여 왔다.

SBS CNBC 시절의 안현모 기자 이때도 이뻤다ㅋ 어디선가는 혼혈을 의심하던데.. 이사진은 약간 혼혈틱한 듯.
SBS CNBC 시절의 안현모 기자 이때도 이뻤다ㅋ 어디선가는 혼혈을 의심하던데.. 이사진은 약간 혼혈틱한 듯.

작년도 쯤 김민준과 열애설 이후 “김민준의 그녀 안현모” 뭐 대충 이런 기사가 쏟아졌는데
김민준의 후광이 없어도 안현모 기자 자체로 충분한 이슈 몰이를 할 수 있을만한 능력을 지녔다고 본다. 

아직까지는 김민준의 그녀 안현모라 불리우지만...
아직까지는 김민준의 그녀 안현모라 불리우지만…

문제는 인지도를 높이는 시점. 

글 서두에서 언급했듯이 현재 안현모 기자를 접할 수 있는 주요 체널은 SBS 8시 뉴스가 거의 전부이다.
하지만 안현모 기자가 SBS 8시 뉴스 여자 엥커자리를 꿰찬다면?

1984년생으로 올해 우리나라 나이로 30살.
이미 기자와 엥커로써의 경력이 있고 간판으로 내세울만한 외모와 실력까지 겸비했으니 메인 뉴스 앵커로서의 자격은 이미 충분하지 않은가?

멀지 않을 것이다.
안현모 기자에서 안현모 엥커로 변신할 그날이 말이다.

안현모 기자 페이스북에서 업어온 사진. 연예인이나 모델의 페이스북 사진이 아니다. 기자 페이스북에서 업어왔다ㅋ
안현모 기자 페이스북에서 업어온 사진. 연예인이나 모델의 페이스북 사진이 아니다. 기자 페이스북에서 업어왔다ㅋ

 

이 글의 관련글

Tag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