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 슈퍼스타K2, 여기에 위대한탄생까지 요즘은 정말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의 가히 전성기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이들 프로그램을 관심있게 보신 분들 중, 나는 가수다를 보면서 몰입이 방해된다고 느낀 분들은 없으신가?
특히 오디션 프로그램들에서 심사위원으로 있던 여러 가수 및 제작자들이 참가자 들에게 쏟아부었던 비평이 나는가수다에 출연한 가수들에게 까지 겹침으로서 순수한 시청자로서의 감동이 줄어든 느낌은 들지 않으신가?

다른 사람은 몰라도 여기 그런 사람 하나 있다.
손!!

박정현의 현란한 손동작을 보고 있으면 박완규의 “뭐가 그리 난잡해!!”가 떠오르고
정엽의 마이크 돌리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이은미의 “불필요한 손동작이 집중을 방해한다”는 심사평이 떠오르고
바로 어제 임재범의 너를 위해를 들으면서도 이은미나 방시혁 등의 “호흡이 너무 짧다 등등”의 심사평이 떠오른다.

한번쯤 그들도 입장을 바꾼 모습을 보고 싶다.
한번쯤 그들도 입장을 바꾼 모습을 보고 싶다.

예전에는 노래부르는 가수가 어떤 손동작 어떤 기술을 쓰더래도 그냥 내가 좋으면 그걸로 만족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프로페셔널한 가수들의 공연을 보면서도 오디션 프로그램 심사위원들의 심사평을 기준으로 필터링 및 평가를 하고 있는 내 모습을 발견하고 있다.

분명 가수들의 공연에서 감동을 느끼는 요소는 여러가지가 있을 것이다.
가창력, 음색, 기교, 무대장악력, 가수자체에서 뿜어져 나오는 포스 등 말이다.
하지만 나는 가수도 아니고 제작자도 아닌 한 명의 시청자일 뿐이다.
이런 여러가지를 요소를 구분하지 못했던 예전에도 노래를 들으며 감동을 느꼈고 흐느끼는 데에는 무리가 없었다.

전문가라고 선배가수라고 하지만 사람의 평가는 지극히 주관적일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그들이 TV에 나와서 누군가를 평가하고 생사여탈권을 쥐고 있는 위치에 있는 이상 그보다 전문가가 아닌 나 같은 사람들은
‘아… 가수는 저런 거구나. 가수는 저렇게 노래를 불러야하는구나..’하고 그들의 주관을 의식 혹은 무의식적으로 객관이며 공정한 잣대라고 인식하게 된다.

그런식으로 장기간의 교육을 받은 상태로 나는가수다를 보니..
혼란이 야기되고 있다.

이전에는 보이지 않던 박정현이 손놀림이 보였고 정엽의 마이크 돌리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그리고 딱 그만큼 정작 노래는 덜 귀에 들어오고 있다.
차라리…. 오디션 프로그램을 보지 않았으면 색안경이나 덜 끼고 그들의 공연을 공연자체로 즐길 수 있을 터인데..
아는 만큼 보인다는 것은 이런 것에도 적용되나보다.

항상 그들이 하는말.
“노래와 공연 자체를 즐기라”는 말.
이제는 맨티들에게도 전염되어 어느세 “열심히 부르겠습니다”보다는 “즐기겠습니다”가 다짐처럼 변해버릴 정도가 되버린 말.

하지만 시청자들은 그들의 공연을 순수하게 즐기기는것 자체가 이런 방해요소 때문에 점점 어려워지는 듯 하다.

나가수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끊어야 하나 보다ㅋ

너를 끊어야 나는가수다를 제대로 즐길 수 있겠어~
너를 끊어야 나는가수다를 제대로 즐길 수 있겠어~
Tags:

8 Comments

  1. 라이브로 본다면 그런거 생각할 겨를이 있을까 싶은데..ㅎㅎ
    꼭 합격하길 바뢔

    1. 근데 그럴 겨를이 있더라고ㅋ
      마눌이랑 같이 보면서 전에 정엽 마이크 돌리는거 보고 빵터지고 그 담에 정엽 마이크가 고정되어 있으니 머리를 돌리더라 완전 웃겼음ㅋㅋ

      ㅇㅇ 나도 꼭 방청객 합격하면 좋겠어~!!ㅋ

  2. 전 다른 오디션프로그램…하나도 안 봤습니다.
    채널돌리다가 지나가며 본적은 있지만요.

    나가수에 나오는 가수들은 프로중에 프로 아니겠습니까?
    다른 오디션프로그램에 나오는 가수(?)들은 아마추어이고. 아마추어는 기본에 충실해야 되니….게다가 평가를 하는 입장에 있는 사람들은 어떻게든 평가를 해야 하고…
    프로들은 좀 기교를 부려도 되지 않을까요?

    1. 가끔 그런 생각도 듭니다.

      이전에 놀러와에서인가요? 신승훈이 자신들은 비록 지금 평가하는 위치에 와 있지만 자신이 신인때에는 지금 처럼 맨토도 없고 그냥 자신의 스타일대로 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하더라구요. 때문에 자신의 스타일대로 맨티를 평가할 수 밖에 없다는 말..

      그말을 듣고 좀 공감하는 바가 있었습니다.

      물론 가수로 어느정도 경지에 있는 사람들의 말도 일리가 있는 말이고 맞는 부분도 있겠지만 일정부분은 개개인의 특성까지도 없애버린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가수라는 범위로 한정은 되겠지만 그들의 심사평을 듣고 있으면 마치 현재 우리나라 교육과 비슷하게 맨토의 주관대로 맨티가 따라가야 선이고 그렇지 않다면 악이라는 느낌을 받곤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락님의 말씀에도 공감합니다.
      어떤 분야든지 기본기는 중요하니까요.

      전문가도 아닌 한 개인의 단상으로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2. 당연히 개인의 단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_^
      제 댓글이 태클이라면 태클이지만, 그저 그런 “평가”에 너무 휘둘리지 마시고, 그냥 편하게 즐기셨으면 해서 달아논 댓글이였어요.

      그리고 왼쪽 상단 사진…클릭 안하는 1인입니다. ㅡ,.ㅡ
      좋은건 아껴 봐야 한다능….ㅋㅋㅋ

    3. 이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글만으로 서로 대화를 나눈지라 아직 저도 좀 조심스러워서요.^^;
      앞으로는 말씀하신 스타일에 맞게 저도 댓글을 달아보도록 하겠습니다ㅋ

      그리고!!
      조만간 아가씨들 좀 업데이트 해볼 생각입니다.
      아껴보는 재미를 더해드릴께요ㅋㅋ

    1. 저걸 만든 주인장도 누르면 어떻게 되는지 알면서도 가끔 클릭해봅니다.ㅋㅋ
      그리고 통계치를 보면 저 그림을 클릭하시는 분들이 꽤 되더라구요.
      흠… 저 그림을 클릭하면 무언가가 동작하는 기능을 만들어 볼까요?ㅋ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